사회 전국

울산시, 3D 프린팅으로 조선해양 분야 혁신 이끈다

울산시·공공기관·관련기업 등 11곳 참여…공동연구로 3D 선박모형, 엔진노즐 등 생산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조선업체가 자리한 울산시 동구 전경. /사진 제공=울산시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조선업체가 자리한 울산시 동구 전경. /사진 제공=울산시


울산시와 현대중공업 등 11개 기관과 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조선해양산업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3차원(3D) 프린팅 사업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참여기관은 8일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에서 ‘조선해양 분야 3D 프린팅 사업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울산시, 울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3D프린팅 융합기술협회, 한국선급, 현대중공업, 한국주강, 장진, 에스에프에스, 쓰리디팩토리, 메탈쓰리디 등이 참여했다. 앞으로 공동 연구개발에 나서는 사업은 3D 프린팅 선박모형 제조, 조선해양 분야 3D 프린팅 주조품 실증, 선박용 3D 프린터 개발, 3D 프린팅 의장품 개발 등 4개다.

관련기사



조선해양 분야 3D 프린팅 주조품 실증사업은 복잡하고 특수한 모양의 조선해양 장비와 부품을 3D 프린팅 기술로 생산하는 사업이다. 한국주강이 50억 원을 투자해 2023년 6월 사업화를 목표로 약 1년 6개월 동안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부품이 확대되면 조선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선박용 3D 프린터 개발은 선박 운항 중 예상치 못한 고장에 대비하기 위해 선내에서 직접 부품 생산이 가능한 3D 프린터를 만드는 사업이다. 오는 2025년 장비 개발을 목표로 3년간 30억 원을 투입한다. 선박을 건조하기 전 사전 제작하는 축소 모형을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하는 사업도 오는 6월 상용화에 나선다. 완성품은 현대중공업 등에 납품될 예정이다.

3D 프린팅 의장품 개발은 고내열성 복합재료를 활용한 3D프린팅 장비 및 공정 개발로 선박 의장품의 무게를 줄이고 제조비용을 절감해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사업에는 장진이 제작 파트너로 참여해 3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3D 프린팅 기술과 조선해양 분야의 융합을 통해 주력 산업 고도화와 신산업 육성을 동시에 이루겠다”며 “조선해양과 3D 프린팅 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울산=장지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