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실외 마스크 해제 일주일…확진자 재확산 조짐 없지만 소규모 유행은 지속 가능성

방역 완화·봄철 활동량 증가 영향

일주일 전 대비 감염자 소폭 늘어

어린이날인 5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입장을 기다리던 시민들이 게이트가 열리자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어린이날인 5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입장을 기다리던 시민들이 게이트가 열리자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은 나타나지 않았다. 코로나19 감염과 백신 접종으로 면역을 획득한 시민들이 많은 데다 아직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그대로 착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방역 당국은 “이번 주가 지나면 유행 감소 둔화 여부가 명확해질 것”이라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601명으로 일주일 전인 2일(2만 76명)보다 525명 늘었고, 전날도 4만 64명으로 전주 같은 날에 비해 2304명 늘었다. 일주일 전에 비해 확진자 수가 늘긴 했지만 당초 우려한 만큼 큰 폭은 아니었다. 특히 의료 체계에 영향을 끼치는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는 안정적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421명으로 10일 연속 400명대를 유지했고, 주 평균 사망자 수도 63명까지 떨어졌다.

관련기사



전문가들은 확진자 수가 소폭 증가한 이유로 실외 마스크 해제보다 늘어난 활동량을 꼽는다. 실제 5일 어린이날부터 7~8일 주말로 이어진 징검다리 연휴로 놀이공원과 유원지 등에 사람들이 몰렸다.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여전히 방역 긴장감이 높은 만큼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가 확진자 수 감소세 정체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사람들이 접촉과 사회 활동을 많이 한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현재와 같은 소규모 유행이 올 가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기보다는 확진자 규모가 일정 수준에서 정체하는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당분간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며 “아직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 중심으로 유행이 소규모 수준에서 계속되는 상황을 가을철까지는 경험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은 10일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문재인 정부는 23일부터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의 안착기로 넘어가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를 해제하는 방안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새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이런 결정에 대해 “성급한 접근”이라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후 첫 주말인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후 첫 주말인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왕해나 기자·김병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