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속보] '혐오발언 논란' 김성회 대통령실 비서관 자진 사퇴




대통령실은 13일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김 비서관은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듯한 과거의 SNS 글로 논란을 빚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