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재명 사퇴해야…민주, '개딸'에 춤추는 유튜버" 양향자 작심 비판

양향자 무소속 의원/연합뉴스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송영길 전 대표, 당내 강경파 의원 모임인 '처럼회'를 비판하며 민주당 복당 신청을 철회했다. 두 사람의 사퇴도 요구했다.

양 의원은 18일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6년 여 전 문재인 전 대통령의 손을 잡고 들어온 민주당은 민주적이고 혁신적이었지만 지금의 민주당은 민주도, 혁신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그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입법 추진을 비판했다.

글에서 양 의원은 이 상임고문의 재보궐 출마에 대해 "패배한 대선 후보가 한달 만에 정계에 복귀하고 연고도 없는 지역에 출마하고 보궐선거 후보가 지방선거 선대위원장을 맡는 기이한 모습에 (민주당이) 박수를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 전 대표에 대해서도 "대선에 패배한 당대표이자 '586용퇴'를 외쳤던 586세대 맏형이 사퇴 20일만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도 아무도 반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지방선거 완패를 막으려면 지금이라도 두 분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향자 의원 페이스북


양 의원은 "'개딸'의 등장은 고맙고 반가울 수 있으나 신중해야 한다. 지금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며 "처럼회와 같은 극단적·교조적 인식을 주는 세력은 외연 확대의 걸림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괴물과 싸우다 자신도 괴물이 돼버린 것은 아닌지 돌아보기 바란다.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보좌진의 성 추문으로 지난해 8월 민주당을 탈당했으나 의혹이 해소됐다는 자체 판단에 따라 지난해 말 복당 신청서를 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