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국민 75% "한미정상회담 긍정적"…'中견제 IPEF 참여'도 기대

전경련 조사…정상회담 불만족 19% 그쳐

한미동맹, 기술협력 구체화 등 만족도 높아

43%는 '美 주도 경제안보 적극 동참' 주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은 지난 21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들은 이번 회담으로 양국 동맹 강화와 기술협력 구체화 등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을 견제하는 목적의 인도태평양프레임워크(IPEF) 참여에도 우려보다 더 큰 기대를 내비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22일 한미정상회담의 의미·성과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앞서 조 바이근 미국 대통령은 20~22일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한 것은 물론 삼성전자(005930) 평택 공장을 직접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았다. 또 정의선 현대차(005380) 회장과도 대미 투자를 논의했다.



응답자의 74.8%는 정부 출범 이후 최단 시간 내 개최된 한미정상회담이라는 점에서 이번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답변도 60.1%에 달했다. 정상회담의 전반적 결과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4.2%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회담 결과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19.0%에 그쳤다. 불만족한다고 답한 사람 중 35.0%는 그 이유로 ‘양국의 협력 의지가 표면적인 수준에 그쳤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이번 회담의 가장 큰 성과로 ‘한미 양국간 강력한 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47.2%)’을 꼽았다. 이 밖에 차세대 반도체, 우주, 인공지능, 양자기술 등 ‘핵심·신흥기술 협력 구체화(32.3%)’, 해외 원전 수출, 소형원자로 기술협력 등 ‘에너지협력 강화(7.2%)’등을 성과로 꼽은 응답도 많았다.

관련기사



강화된 한미동맹이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3%가 한국의 글로벌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반응했다. 한미동맹 강화가 첨단기술 협력과 공급망 안정화 등 경제 안정 측면에서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도 18.3%였다.

한국의 IPEF 참여가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물은 질문엔 ‘역내 주요국들과 공급망 협력 강화’라고 답한 비율이 53.7%로 가장 많았다. IPEF 참여가 한국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도 14.6%로 조사됐다. ‘한미 경제안보 협력이 강화되며 중국의 견제로 인해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는 의견은 전체의 14.3%에 그쳤다.

한미관계 발전을 위한 우선 과제로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경제안보 강화 흐름에 적극 동참(40.3%)’, ‘미국 무역 제한 조치 등 무역장벽 해소(23.2%)’, ‘한반도 안보정책 관련 공감대 형성(20.5%)’ 등을 꼽았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국민들이 한미동맹 강화를 환영하는 동시에 우방국과의 공급망 협력을 통한 경제적 이익에 방점을 두는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기업들의 비즈니스가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경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