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이창용 "물가중심 통화정책"…'빅스텝'에 한발 더

■ 한은, 물가안정목표 설명회

이창용 "상승세 전방위 확대"

올해 물가 4.7% 넘을 수도

추가금리 인상 필요성 강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서울 중구 한은에서 물가안정목표 운영 상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사진)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과거 물가 급등기였던 2008년의 4.7%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며 “가파른 물가 상승 추세가 꺾일 때까지 물가 중심의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물가 상승세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의미다. 일각에서는 다음 달 한미 간 금리 역전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 가능성에 대해 통화 당국 수장으로서 이전보다 좀 더 열린 입장을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 기사 10면



이 총재는 이날 한은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설명회에서 “향후 물가 흐름은 국제 유가 상승세 확대 등의 여건 변화를 고려할 때 지난달 전망(연 4.5%)을 상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며 4%대 후반의 고물가 가능성을 경고했다. 한은은 지난달 26일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올해 물가 상승률을 기존 3.1%에서 4.5%로 끌어올렸는데 불과 한 달 만에 전망치를 다시 높인 것이다.

관련기사



이 총재는 높은 물가 상승세가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며 기대 인플레이션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를 적절히 제어하지 않을 경우 고물가 상황이 고착될 수 있다”며 “기대 인플레이션이 불안해지면 물가가 임금을 자극하고 이는 다시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상호작용이 강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 총재는 다음 달 금통위의 빅스텝 단행 여부에 대한 질문에 “물가만 보고 결정하는 게 아니라 경기와 환율에 끼치는 영향, 가계의 이자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그러면서 그는 “금리 격차에 얽매일 필요는 없다”며 "미국과 다른 주요국 간 금리 차이와 환율, 자본 유출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살펴보면서 유연하게 대응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