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황선우 100m 준결선으로 개인종목 마감…23일 계영 800m 남겨

예선서 떨어졌다 드레슬 기권에 행운의 진출

준결선서 48초 08, 11위로 결선 진출엔 실패

황선우(오른쪽). 신화연합뉴스황선우(오른쪽). 신화연합뉴스




황선우(19·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 자유형 100m 준결선에 나섰으나 결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황선우는 22일 오전(이하 한국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선에서 48초 08의 기록으로 1조 4위, 전체 16명 중 11위에 자리했다.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라가지 못했다.

관련기사



황선우는 예선에서 48초 61로 전체 공동 17위에 자리해 상위 16명이 나서는 준결선 진출이 좌절됐다. 그런데 준결선을 앞두고 예선 전체 2위 케일럽 드레슬(미국)이 기권하면서 황선우에게 출전 기회가 찾아왔다.

예선 공동 17위인 잭 인서티(호주)와 재경기(스윔-오프)를 치르고 여기서 이겨야 준결선에 나갈 수 있었으나 인서티는 이미 예선이 끝난 직후 재경기에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었다. 예비자 명단에 1순위에 올라있던 황선우는 경기 시작 2시간 전쯤 숙소에서 출전 통보를 받고 부랴부랴 경기장으로 이동했다.

준비 상태가 충분하지 못했음에도 황선우는 준결선에서 예선보다 0.53 빠른 기록을 찍었다. 황선우의 자유형 100m 최고 기록은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준결선에서 작성한 아시아 및 한국 기록 47초 56이다.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 쾌거를 이룬 황선우는 자유형 100m를 끝으로 이번 대회 개인 종목 일정을 모두 마쳤다. 23일 오후 단체전인 계영 800m에 나설 예정이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