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속보]尹 "국기문란" 김창룡 청장 거취 논란, 대통령실 "경찰이 해석해야"

대통령실 관계자 브리핑 통해 밝혀

관계자 "대통령께서 이미 길게 설명"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기문란’으로 규정한 경찰 고위직 인사 번복과 관련해 나온 김창룡 경찰청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 “경찰이 어떨게 해석하는 지까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청장의 거취) 해석 부분에 대해서는 그것까지 가능하다, 아니다 말할 순 없다”면서도 “아침에 대통령께서 길게 말씀하셨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이미 충분히 상세히 설명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 관계자는 “(대통령이) 국기문란 내지는 과오라고 하셨는데 그건 아마 중대한 실수라는 점을 강조하신걸로 보인다"며 “이후 (조치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서는 지금은 저희가 확인해드릴만한 내용은 없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인사 번복에 대해서 경찰이 내부적으로 책임소재를 가려야 한다는 점도 밝혔다. 관계자는 “(번복) 과정에 대해서는 일단 경찰의 조사가 있어야겠다"며 “그것을 대통령실에서 하는 과정은 아니다”고 말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