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매물 느는데 '아리팍' 68억 신고가…2달만 5억 껑충

'아크로리버파크' 129㎡ 2달 만에 5억 올라

서울 집값은 3주 연속 하락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서울경제DB


‘똘똘한 한채’ 현상이 지속되면서 반포 아파트 주요단지에서 신고가 거래가 잇따르고 있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29.97㎡는 지난달 23일 68억 원(19층)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3월 해당 면적 전 고가인 63억 원(36층)에 비해 2달 만에 5억 원 오른 것이다. 지난해 6월 거래된 51억 원(18층)보다는 무려 17억 원 폭등했다. 신반포1차를 재건축한 아크로리버파크는 2019년 9월 중소형 면적이 평(3.3㎡)당 1억 원을 돌파하는 등 대표적인 고가 아파트로 꼽힌다.

관련기사



‘반포 자이’ 전용 84.98㎡는 27일 36억 7000만 원(3층)에 거래되며 역시 해당 면적 신고가를 기록했다. 작년 7월에 팔린 30억 5000만 원(2층)보다 6억 원 이상 오른 가격이다.

‘똘똘한 한 채’ 현상이 계속되면서 ‘아크로리버파크’ ‘반포자이’ 등 서초구 집값은 꾸준히 오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6월 13일 기준 서초(0.02%)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상승하며 13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서울이 전체 집값이 전주 대비 0.02% 떨어지며 3주 연속 하락세로 돌아선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김경택 기자
tae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