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제·마켓

통화정책 기조 틀어야 바닥 온다는 주장[영상]




미국 증시가 혼란합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를 너무 많이 올릴 경우 경기침체가 올 수 있다고 시인했는데요. 연준 인사들의 금리 관련 발언과 경제지표에 따라 당분간 증시는 큰 변동성을 보일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관련기사



그럼에도 바닥이 어디인지는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사인데요. 크게 보면 연준이 긴축을 하고 있고, 인플레이션과 유가 상승에 따른 비용 증가와 소비감소에 기업들의 이익이 감소하고 있다는 것, 이 두 가지 요소가 중요하다는 조언이 적지 않습니다. 증시 입장에서 보면 부정적인 두 요소가 기저에 흐르고 있다는 점을 알 필요가 있다는 건데요.

실제 시장 안팎에서는 연준이 통화정책을 완화 쪽으로 틀어야, 아니면 그 때쯤이 돼야 증시가 바닥이지 않겠느냐는 얘기가 나옵니다. 정확한 분석이라고 볼 수는 없고 시장을 예측하는 것 자체가 어렵지만 이런 해석이 있다는 것을 알면 감을 잡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데요. 여기저기 틀리고 부정확한 지도라도 아예 없는 것보다는 나을 수 있습니다. 상황에 따라서는 틀린 지도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정확한 지도를 만들 수도 있으니까요. 통화정책과 증시 바닥과의 관계를 간단히 살펴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뉴욕=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