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尹 "원전 세일즈 백방으로 뛸 것"…진중권 "MB스타일"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원자력공장)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원자력공장)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년간의 탈원전 정책을 '바보짓'으로 규정하고 "원전 세일즈(판매)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강조한 것과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MB'(이명박) 스타일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3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나와 전날 윤 대통령이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본사를 방문해 내놓은 발언을 두고 "산업적인 측면만 보고 있는, 낡은 사고방식인 것 같다"고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원전에서 가장 중요한 건 비용문제인데 고준위 핵폐기물 방사장, 즉 처리장을 짓는 비용은 생산기업이 아닌 국민의 세금으로 내고 있다"며 "그런 것들을 합산하면 국제적으로는 (원전이) 그다지 돈 되는 에너지가 아니다라는 인식이 퍼져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조금 뒷북을 치고 있지 않는가"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장을 못 지으면 그린텍소노미(유럽연합의 친환경 에너지 분류기준) 인정을 못 받아 수출도 못하게 된다"면서 "(많은 이들이) 우리나라가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를) 기술적으로 감당하기 힘들다고 보고 있는데 대통령이라면 이 문제에 대한 대답을 내놔야 한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여기에 덧붙여 진 전 교수는 "거의 MB 스타일이다"라며 "(원전) 세일즈하겠다는데 그럼 한수원 직원이 되시지 왜 대통령이 됐는가,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지금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경남 창원에 위치한 원전 산업 대표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전 원전 협력업체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가 5년간 바보같은 짓을 안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정책 방향은 잡았다. 탈원전은 폐기하고 원전산업을 키우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방향 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를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 놓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의 산업 현장, 공장이 활기를 찾고 여러분이 그야말로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해 "법절절차와 기준은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제가 직접 챙기고 미래 원전시장 주도권 경쟁에서 저와 우리 정부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