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돈으로 '이것' 많이 하면 치매 위험 커져…이유 보니

모르는 사람에 더 많은 돈 주는 노인

알츠하이머병 위험성 ↑

달러 지폐(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트위터 캡처달러 지폐(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트위터 캡처


모르는 사람에게 쉽게 돈을 주거나 기부하는 노인일수록 알츠하이머병(Alzheimer's disease)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USC) 연구팀은 모르는 사람에게 더 많은 돈을 주는 노인일수록 인지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70대 노인 67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각 노인 참가자들에게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다른 사람과 짝을 지어 10달러를 서로 분배하도록 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더 많은 돈을 상대방에게 내어준 노인일수록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USC 신경심리학 교수인 듀크 한(Duke Han) 박사는 “돈을 다루는 데 이 같은 행동을 하는 것은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증상들 중 하나로 생각된다”면서 “노인들의 재정적 이타주의가 어쩌면 위험을 나타낼 수도 있는 것”이라고 짚었다.

관련기사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긍정적으로 해석되는 이타주의 개념이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부분에 의의가 있다”면서 “(연구 결과가) 노인들의 재정적 이타주의와 인지적 기능 사이의 부정적인 관계를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또 “이러한 노인들의 행동 변화에 경계해야 하며 나이가 들면서 갑자기 더 관대해졌다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면서도 “돈을 쉽게 주거나 기부하는 행위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며 어떤 사람들은 나이가 들수록 더 관대해지기를 스스로 선택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연구팀은 노인들이 실제로 금융 사기의 주요 표적이 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이들은 “노인들이 겪는 외로움과 고립이 그들을 금융 사기로부터 더 위험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가족이나 관리인에게 재정 통제권을 넘기면서 돈에 대한 관념이 흐려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미국 상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현지 노년층들은 매년 약 30억 달러(약 3조8880억 원)를 금융 사기로 잃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발표됐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