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사의 표명한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노동개혁 경사노위 중심으로 가동돼야"

"후임자 정해지면 업무 마무리"

타위원장 거취 영향 줄지 관심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문성현(사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경사노위 등 노동계에 따르면 문 위원장은 지난주 경사노위 관계자들에게 “새 정부의 노동시장 개혁이 성공하려면 하루빨리 경사노위를 중심으로 사회적 대화가 제대로 가동돼야 한다”며 “새 위원장이 정해지면 임기와 관계없이 업무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사노위의 한 관계자는 “문 위원장은 새 정부의 사회적 대화를 이끌 적임자가 빨리 위촉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문 위원장이 사실상 사의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문 위원장이 용산 대통령실에 직접 사의를 전달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위원장은 대통령이 위촉하는 자리로 장관급이다.

관련기사



문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첫 해인 2017년 경사노위 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지난해 재연임에 성공해 2023년 9월까지 임기를 보장받았다. 문 위원장은 노동계를 대표하는 인물로 민주노총 전국금속연맹 위원장,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 위원, 민주노동당 대표 등을 지냈다. 경사노위 위원장으로서 주 52시간 근로제의 연착륙 방안인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과로사방지법, 근로자대표제, 임금 체계 개편 등 20여 개의 굵직한 노사 합의를 이끌어냈다.

노동계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문 위원장의 교체를 예정된 수순으로 봤다. 문 위원장의 사의 표명 역시 윤석열 정부에서 경사노위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행보로 해석된다. 그동안 문 위원장은 노동시장 개혁을 위해 사회적 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해왔다. 윤석열 정부 역시 역대 정부처럼 경사노위를 통해 노동 개혁 추가 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한편 정관계에서는 문 위원장의 사의가 문재인 정부 때 임명된 각종 위원회 위원장과 공공기관장의 거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권이 교체됐는데 전임 정부에서 임명한 위원장과 공공기관장들의 어색한 동거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 직속 행정·자문위원회를 축소·통폐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세종=양종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