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尹·바이든 노룩악수?…"자막 헤프닝" vs "표정 차이"[영상]

尹 부부, 스페인 국왕 만찬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짧은 악수 인사가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온라인 상에서는 ‘두 사람이 진짜 악수를 한 게 맞느냐’는 글들이 잇따라 게재됐다. 유튜브 캡처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짧은 악수 인사가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온라인 상에서는 ‘두 사람이 진짜 악수를 한 게 맞느냐’는 글들이 잇따라 게재됐다. 유튜브 캡처


“악수 한 거 맞나.” “노룩 악수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환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는 장면을 놓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방송사들이 화면에 자막을 함께 내보내면서 두 정상의 악수 장면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았고, 바이든 대통령이 빠른 속도로 윤 대통령을 지나쳐 가 마치 악수를 하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등 복합적인 이유가 맞물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펠리페 6세 국왕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펠리페 6세 국왕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제의 장면은 윤 대통령이 만찬 전 각국 정상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마지막으로 입장한 바이든 대통령은 바닥을 보면서 단상 중앙으로 이동하다 윤 대통령 얼굴을 본 뒤 먼저 손을 내밀었다.

그러나 온라인 상에서는 ‘두 사람이 진짜 악수를 한 게 맞느냐’는 글들이 잇따라 게재됐다.



국내 일부 방송사들이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악수 장면을 공개했지만 자막 때문에 악수하는 모습이 가려져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실제 자막이 없는 로이터통신 등 외신 생중계 영상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악수한 게 맞네”, “바이든이 먼저 했다”, “자막 때문에 오해할 뻔”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이 빠른 속도로 윤 대통령을 지나친 것도 논란을 키웠다.

윤 대통령은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했으나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잠시 본 후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향해 시선을 옮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루멘 라데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건넸고 두 정상은 짧은 대화를 나눴다. 그 뒤에 서 있던 윤 대통령은 웃으며 두 정상의 모습을 지켜봤다.

이에 네티즌들은 “노룩 악수 맞다”, “표정 차이 봐라”, “불가리아 대통령이랑 할 때 왜 이렇게 비교되나” 등 반응을 내놓았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