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논현역 이름, 대형안과에 9억 원 낙찰…역대 최고가

서울 지하철 50개 역 중 4곳 낙찰…을지로입구역·선릉역·명동역 포함

이외 46곳, 2곳 이상 응찰 기준 미달로 유찰

공사 "입찰자 1명인 경우 수의계약도 가능…추가 계약 가능성有"

실제 역명이 병기된 역사 안내판 사진 예시(을지로3가역). 서울교통공사 제공실제 역명이 병기된 역사 안내판 사진 예시(을지로3가역).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가 진행한 지하철 '역명병기 판매 사업' 입찰에서 7호선 논현역이 역대 최고가인 9억 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강남의 한 대형 안과로 알려졌다.

29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3차례의 역명병기 유상판매 사업 입찰 결과 전체 대상 역사 50개 중 2호선 을지로입구역과 선릉역, 4호선 명동역, 7호선 논현역 등 4곳이 낙찰됐다.



역명병기 사업은 기존 지하철역 이름에 인근 기업이나 기관 이름을 유상으로 함께 병기하는 것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재정난을 타개하고자 지난 2016년부터 이 사업을 시행 중이다.

관련기사



역별 낙찰자는 을지로입구역-하나은행, 선릉역-애큐온저축은행, 명동역-우리금융그룹(우리금융타운), 논현역-강남브랜드안과다. 낙찰가는 논현역이 9억 원으로 최고액이었고 을지로입구역(8억 원), 선릉역(7억5100만 원), 명동역(6억5466만8075원) 순이었다.

낙찰된 4개 역 중 을지로입구역과 명동역은 기존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새로운 사업자를 모집한 경우이고 선릉역과 논현역은 이번에 처음 역명병기를 하게 됐다,

이 밖에 2호선 강남역, 1·2호선 시청역, 3·7호선 고속터미널역 등 주요 역을 포함한 나머지 46개 역은 유찰됐다. 경쟁입찰 방식에서 낙찰자를 정하려면 최소 2곳 이상이 응찰해야 하는 조건이 있는데 미달됐기 때문이다.

유찰된 46개 역 중 입찰자가 1곳인 곳은 5호선 여의도역, 2호선 강남역, 2호선 홍대입구역, 3호선 압구정역 등 15개 역이며 나머지 31개 역은 입찰에 참여한 곳이 없었다.

공사 관계자는 "지방계약법 특례에 따라 입찰자가 1곳인 역사는 재공고 없이 협의를 거쳐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며 "추가 계약 체결 가능성이 남아 있어 흥행 저조 여부를 평가하긴 이르다"고 설명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