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종목·투자전략

럭셔리 빼입은 롯데 본점…'쇼핑 1번지' 부활

프리미엄 전략 대대적 리뉴얼

남녀 해외패션 매출 2배 껑충

롯데백화점 본점 남성해외패션관/사진 제공=롯데백화점롯데백화점 본점 남성해외패션관/사진 제공=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본점이 프리미엄 백화점으로서의 위상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리뉴얼을 한 결과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3월부터 본점에서 진행 중인 리뉴얼 효과가 가시화하기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남성해외패션관’은 지난해 7월 리뉴얼 이후 1년 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늘었고, ‘여성해외패션관’ 매출은 지난 달 말 리뉴얼 후 2배 가까운 신장률을 보였다.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롯데백화점을 비롯해 백화점들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본관 및 에비뉴엘, 영플라자 전층에 걸쳐 대대적인 리뉴얼을 시작했다. 해외 패션, 컨템포러리 등 프리미엄 상품군을 강화해 ‘쇼핑 1번지’ 명성을 되찾겠다는 복안이었다.

관련기사



본점 5층에 위치한 ‘남성해외패션관’은 ‘프리미엄 전략’의 시발점이었다. ‘톰포드’, ‘돌체앤가바나’, ‘발렌티노’ 등 젊은 남성들이 선호하는 레디투웨어(RTW) 브랜드를 대거 들였고, 남성 고객 비중이 높았던 ‘로로피아나’, ‘발렌시아가’, ‘겐조’ 등도 남성 전문 매장으로 오픈했다. 또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과 함께 대형 VIP공간을 조성했으며, 럭셔리 워치 메이커 브랜드 IWC와 협업한 카페도 선보였다.

2층부터 4층까지는 새롭게 ‘여성해외패션관’을 오픈했다. ‘영패션’, ‘여성캐주얼’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여성 패션 브랜드들이 혼재됐던 ‘여성패션관’을 층별로 재정비했다. 3층에는 ‘여성 컨템포러리관’, ‘해외슈즈관’, ‘골프관’, ‘니치 퍼퓸관’을 리뉴얼하는 등 전 상품군에 걸쳐 ‘프리미엄 전략’을 강화했다.

인테리어도 차별화 했다.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자문에 참여하는 등 ‘절제된 우아함’을 콘셉트로 리뉴얼을 진행했다. 특히 기존의 개방형 매장을 박스형 매장으로 구성해 각 브랜드의 독립성을 강화했다.

김재범 롯데백화점 본점장은 “본점은 단순 유통 시설을 넘어 우리나라 백화점의 과거이자 현재인 동시에 앞으로 나아갈 미래”라며 “남은 리뉴얼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그에 맞는 고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강북 상권을 대표하는 최고급 백화점이라는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