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해외증시

"투자자는 어질"…요동치는 美 메타버스 ETF [서학개미 리포트]

METV·VERS, 상승장에선 10% 반등

하락장 오자 하루 만에 5%대 급락해

과대낙폭에 밸류 매력 크지만 변동성↑



최근 연일 급등하며 반등 기대감을 높였던 미국 인터넷·메타버스 상장지수펀드(ETF)들의 주가가 하루 만에 그간 상승 폭을 반 토막 내는 등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15~21일(현지 시간) 이어진 미국 증시 상승장에서 인터넷·메타버스 ETF들은 가장 먼저 급반등에 나서며 수익률 상위권을 대거 차지했다. 운용자산(AUM)이 5억 달러(약 6623억 원)에 이르는 ‘라운드힐 볼 메타버스(METV)’는 5거래일 연속 강세 마감하며 13.06% 뛰었다. 이 기간 함께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간 ‘프로셰어즈 메타버스(VERS)’ ‘피델리티 메타버스(FMET)’ 역시 11.62%, 7.76% 상승하며 시장을 훨씬 웃도는 성과를 냈다. 인터넷 ETF 가운데서는 ‘아크 넥스트 제너레이션 인터넷(ARKW)’가 17.69%, ‘SPDR S&P500 인터넷(XWEB)’이 13.20% 오르며 각각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한 주 내내 반가운 오름폭을 이어가던 이들 ETF 주가 상황은 22일 급반전됐다. METV(-5.51%), VERS(-5.73%), ARKW(-5.15%), XWEB(-5.51%) 등이 모두 하루 만에 5% 넘게 하락하면서 1주간의 상승 폭이 크게 깎였다. 인터넷·메타버스 ETF들이 공통으로 담고 있는 기술주들의 주가가 연쇄적으로 급락하면서다. 소셜미디어 업체 스냅(SNAP)이 2분기 실적 쇼크로 39.08% 폭락하자 메타(META) -7.59%, 엔비디아(NVDA) -4.05%, 로블록스(RBLX) -6.01%, 줌(ZM) -3.88% 등 주요 인터넷 기술주들이 동반 급락하면서 관련 ETF들의 주가를 끌어내렸다.

방향성 없는 변동 장세가 장기화되자 올 들어 낙폭이 가장 컸던 인터넷·메타버스주들이 시장 흐름과 재료에 극도로 민감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해 말 미래 성장성을 주목받으며 상승 랠리를 펼쳤던 인터넷·메타버스 ETF들의 올해 하락률은 20~50% 수준에 이르는 터라 투자 매력이 크다.

다만 여전히 고물가, 경기 침체 등 증시를 짓누르는 요소들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개별적인 시장 악재에도 가장 예민하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실제로 22일 WEBL의 경우 모든 미 증시 상장 ETF 중 가장 낙폭이 컸으며 나머지 인터넷·메타버스 ETF 역시 수익률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낙폭 자체보다는 실적 및 성장 모멘텀이 뚜렷한 종목을 중심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진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온라인 성장 기업들의 경우 시장의 걱정보다는 선전하고 있는 듯하지만 성장의 숫자를 실적 발표를 통해 증명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정혜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