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새우깡·포카칩 제쳤다"…200만개 팔린 판매 1위 과자는?

세븐일레븐, '캐릭터 마이키링' 3종 과자 카테고리 판매 1위

지난해 동월 대비 매출 9배 급증

랜덤 제품으로 수집욕 자극

/세븐일레븐/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의 '캐릭터 키링'이 캐릭터 열풍에 힘입어 새우깡·포카칩 등을 제치고 과자 카테고리 판매 1위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4일 세븐일레븐은 업계 최초로 출시한 차별화 상품 ‘캐릭터 마이키링 3종(포켓몬·짱구·산리오)’이 누적 판매 2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세븐일레븐은 지난달 7일 '포켓몬 서프라이즈 마이키링'을 출시했으며 '짱구', '산리오' 마이키링도 올 5월부터 판매했다. 해당 상품들은 모두 공식 라이선스사(포켓몬코리아·대원미디어·산리오코리아)와 계약을 맺은 정품이다.

세븐일레븐에서 캔디와 캐릭터으로 구성된 '토이캔디' 카테고리의 지난달 매출은 마이키링 3종의 판매량 급증에 따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배 늘었다. 해당 상품은 편의점 대표 품목으로 인식되는 새우깡·포카칩을 모두 제치고 과자 카테고리 판매 1위에 오른 것이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유명 캐릭터들이 제품 안에 랜덤으로 들어 있어 구매자들의 수집 욕구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븐일레븐은 하반기에도 인기 캐릭터를 활용한 상품을 추가로 출시하며 캐릭터 열풍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