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통화하다 오토바이 두번 넘어뜨린 男…그대로 도망" [영상]

통화 중 걸터앉자 그대로 넘어간 오토바이

세우려다 반대방향으로 '쿵'…양쪽 다 긁혀

피해자 "범인 아시면 사례할테니 연락달라"

전화 통화를 하던 한 남성이 길거리에 주차된 오토바이를 쓰러트리는 모습. 유튜브 캡처전화 통화를 하던 한 남성이 길거리에 주차된 오토바이를 쓰러트리는 모습. 유튜브 캡처


전화 통화를 하던 한 남성이 길거리에 주차된 오토바이를 쓰러뜨리고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도망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는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27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 앞에서 벌어진 사고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약 1분 분량의 이 영상에는 검은색 반소매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남성이 등장한다. 이 남성은 통화하면서 걸어오다 오토바이에 한 손을 올리고 엉덩이를 기댔다. 이어 오토바이가 왼쪽으로 쓰러지자 남성은 휴대전화를 귀에 대고 어깨로 고정한 뒤 오토바이 손잡이 쪽을 끌어당기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토바이 무게 탓에 쉽게 세워지지 않았고, 남성은 반대편으로 가서 있는 힘껏 오토바이를 들어 올렸다.

남성은 오토바이가 세워진 줄 알고 손을 잠시 내려놓았다. 그러나 오토바이는 기우뚱하더니 이번에는 오른쪽으로 쓰러졌다.



여전히 귀와 어깨 사이에 휴대전화를 고정한 채 통화를 이어가던 남성은 재빨리 오토바이를 붙잡으려 했으나 놓쳤다.

관련기사



전화 통화를 하던 한 남성이 길거리에 주차된 오토바이를 쓰러트리는 모습. 유튜브 캡처전화 통화를 하던 한 남성이 길거리에 주차된 오토바이를 쓰러트리는 모습. 유튜브 캡처


이때 깜짝 놀란 그는 휴대전화도 땅에 떨어뜨렸고, 급하게 휴대전화를 다시 주워 귀에 댔다.

통화 탓 어정쩡한 자세로 재차 오토바이를 바로 세운 남성은 오토바이가 쓰러지려 하자 온몸으로 막았다. 이 과정에서 그의 휴대전화가 또다시 바닥에 떨어졌다.

결국 그는 휴대전화를 포기하고 오토바이를 세운 뒤 지지대를 발로 내려 고정했다. 이후 남성은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유유히 떠났다.

오토바이 주인은 "범인을 아시는 분 있으면 (연락 달라). 사례하겠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오토바이는 BMW R9T 모델로 알려졌다. 신차는 2500~3000만 원선이며 중고거래에서는 최소 1300만 원 이상에 판매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이들은 "끝까지 전화 안 끊는 거 너무 열 받는다", "남의 물건에 걸터앉으려는 것부터 문제다", “견적 장난 아니겠다”, "지문 의뢰라도 해서 범인 반드시 잡아라", "이 와중에 통화는 절대 포기 못 하는 거 봐라", "상황 파악이 안 되냐" 등 남성을 비난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