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물난리 속 '30만원' 강남 모텔방에…원희룡 "분노한다"

/페이스북 캡처/페이스북 캡처


“남의 어려움을 이용해 돈을 벌려는 행태에 분노합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8일부터 수도권에 쏟아진 집중호우에 퇴근길 발이 묶인 직장인들을 겨냥해 모텔비를 과도하게 올려받은 업주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관련기사



원 장관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8일 저녁 이런 일이 있었나”라며 숙박 플랫폼에 올라온 모텔비를 공유했다. 원 장관이 올린 사진에 따르면 지난 8일 호우 피해가 집중된 수도권 모텔의 하룻밤 모텔비용은 25만원과 3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일대 모텔은 평소 하룻밤 숙박비가 10만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폭우로 인한 심각한 교통 대란에 퇴근길 직장인들이 귀가를 포기하고 근처 숙박업소를 찾자 가격을 대폭 올린 것으로 보인다. 원 장관은 “관계부처에 대책마련과 피해보상을 적극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 돈이면 호텔을 가겠다”, “재해 입은 사람들에게 더 뽑아먹겠다는 마인드는 아닌 것 같다”, “말 그대로 물 들어왔으니 노 젓네”, “자연재해가 대목이다”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를 전부 단속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한국소비자원측은 "숙박업소 가격이 평소에 비해 가격이 올랐다고 해서 제재할 수 있는 수단이 없고, 이에 관한 민원도 받지 않는다"며 "다만 비용에 포함된 서비스를 받지 못했거나 일방적인 취소, 이용하지 않았는데도 환불이 불가한 점 등에 대해서는 민원 접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