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애들이 보고 배운다, 차 타라"…'BMW맘' 자전거 타는 교사에 충고

길에서 우연히 마주친 후 "차 타고 다녀라" 설득

"애들이 '교사 돼도 자전거 탄다' 생각할 수 있어" 황당 주장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중국에서 BMW를 타고 다니는 한 학부모가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교사에게 "아이들이 보고 배운다"며 자전거가 아니라 자동차를 탈 것을 충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BMW를 타는 학부모 A씨는 자신의 자녀를 담당하는 교사 B씨가 자전거로 출퇴근하자 "아이들이 공부를 열심히 해 교사가 돼도 자전거밖에 탈 수 없을 것이라고 오해할 수 있다"며 B씨에게 자동차를 살 것을 권유했다.

관련기사



B씨가 “대부분의 교사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하며, 학교가 집에서 가까워 자전거가 편하다”라고 설명했지만 A씨는 “비가 오면 불편하지 않느냐”며 자동차를 살 것을 재차 권했다.

그러자 B씨는 “비가 오면 학교까지 걸어간다”며 “우중산책도 운치가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A씨는 “교사는 아이들에게 모든 면에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자동차도 못 타는 교사를 학생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냐”며 고집을 피웠다.

A씨는 지난 7월 길거리에서 우연히 자전거를 타고 가는 교사 B씨를 만난 뒤 ‘위챗(중국의 카톡)'을 통해 이같이 충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채팅 내용이 중국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된 후 “그렇게 걱정이면 교사에게 차를 한 대 사주라”, “무례하다”, “돈밖에 모른다”, “오만하다”, “무개념 엄마다” 등 A씨를 비판하는 댓글이 공유되고 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