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원력이 있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당부’ 출간

다음달 퇴임 앞두고 4년간의 기록 엮어

“노력하는 이는 그 무엇도 막아낼 수 있어”







“원력(願力)이 있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사진) 스님이 다음달 퇴임을 앞두고 그동안의 법문과 연설문을 한데 모아 ‘원행 스님의 당부’(불광출판사 펴냄)를 출간했다. 원력은 부처에게 빌어 소원을 이루려는 마음의 힘을 뜻하는 불교 용어다. 지난 4년간의 재임 기간 부처님오신날 봉축사를 비롯해 기자회견문, 추모사 등 우리 사회와 사부대중을 향한 당부의 말과 행적을 담은 사진 기록들을 엮었다.

원행 스님은 머리말에서 “노력하지 않으면 세상은 변하지 않으며, 치열한 실천이 없는 삶은 활발발하게 깨어 있는 인생이 아니다”며 “만일 부처님께서 보리수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으시고 중생 구제라는 위대한 발걸음을 내딛지 않으셨다면 오늘날 행복과 가피의 종교인 불교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이어 불자들에게 “탈종교화가 가속되더라도 우리 모두 치열한 원력보살이 되면 문제는 존재할 수 없다”며 “우공이산(愚公移山)의 고사처럼 원력을 가지고 노력하는 이는 그 무엇도 막아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당부한다.

관련기사



원행수님은 1973년 월주 스님을 은사로 금산사에게 출가했다. 전북 무주의 안국사와 김제 금산사 주지 등을 지냈다. 여러 차례 중앙종회 의원과 의장으로 활동했고, 중앙승가대 총장, 복지법인 승가원 이사장 등을 맡아 승가발전에 기여했다. 대학에서 행정학 석·박사학위를 받아 행정분야에도 밝다. 2018년 그는 직전 총무원장의 중도 사퇴로 종단이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새 총무원장으로 나서며 종단의 소통과 화합, 혁신을 다짐했다. 특히 취임 이후 백만원력결집 불사의 성과를 남겼다.



원행스님은 책에서 “중앙승가대 총장을 하며 학인스님들의 노력하는 모습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며 “중앙종회의장을 하면서 대중스님들을 모시는 화합과 존중의 가치를 배웠다”고 떠올렸다. 이어 “제36대 총무원장이 되어서는 백만원력결집 불사를 통해 한국 불교의 발전과 세계화를 위한 원력의 구현에 매진했다”면서 “인도 부다가야에 분황사를 낙성하는 등 계획한 모든 불사를 순조롭게 이룩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욱 노력하는 원력의 삶을 이뤄 부처님 은혜에 보답하고 저 자신도 부끄러움이 없는 승려가 되도록 언제나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행 스님의 책은 부처님께서 전하신 대승의 가치를 그 뼈대로 한다. 종교나 이념, 사회적 위치, 역할 등을 떠나 누구나 ‘보살의 마음으로 더불어 사는 공정하고 평등한 사회’의 가치를 전한다. 원행 스님이 강조하는 것 중 하나는 ‘초발심’이다. 그는 어떤 수행에 임하든, 어떤 보살행을 펼쳐나가든 처음 그 자리가 중요한 이유는 모든 것이 연계되어 있는 인연의 조건 속에서 ‘오늘의 삶은 어제의 원력을 통한 결과’이기 때문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제15대 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스님은 “원행 스님의 백만원력 실행과 교육적인 헌신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아름답고 품격 있는 책”이라고 평했다.

최형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