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머니트렌드] '머니트렌드 2022' 성황리 개최…불확실한 경제상황엔 '자산관리'가 답

김주현 금융위원장·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 축사

양태영 한국거래소 부이사장(왼쪽부터),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종환 서울경제신문 대표이사 부회장, 나재철 한국금융투자협회장이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양태영 한국거래소 부이사장(왼쪽부터),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종환 서울경제신문 대표이사 부회장, 나재철 한국금융투자협회장이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서울경제신문이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머니트렌드 2022’가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급변하는 투자 환경에 맞춰 주식·부동산·암호화폐 ·아트 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연을 마련해 참석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종환 서울경제신문 부회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인플레이션 △경기침체 △미중 간 패권경쟁 등을 현 경제 상황의 3가지 키워드로 제시하면서 “복잡한 경제 상황 속에서 생존을 위해서라도 ‘재테크’가 필요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도 축사를 통해 “현재에 대한 불안감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는 안정적인 자산관리가 해법이 될 수 있다”면서 재테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백 정무위원장은 “글로벌 경제는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금리가 큰 폭으로 인상되는 등 경기의 하방 위험이 증대되고 있다”면서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3고(高) 경제’의 비상 상황이 지속되면서 우리 경제에도 적신호가 켜져 적극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했다.

이어 “‘내 집 마련하기’라는 부부의 꿈부터 ‘은퇴 후의 안정적 삶’이라는 노년의 계획까지 재테크는 인생의 크고 작은 꿈을 실현시키는 희망의 수단이자 각종 리스크를 관리하는 재무 안전망"이라면서 “재테크를 성공적으로 해내기 위해서는 국내외 재테크 시장에 대한 혜안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주현 금융위원장도 축사에서 “기존에는 ‘투자’라고 하면 국내 주식이나 부동산 매매 정도를 떠올렸지만, 해외주식에 대한 투자 뿐만 아니라 조각투자나 미술품·저작권 등 이색자산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면서 “금융위원회는 국민의 안정된 투자를 위해 국내 자본시장이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증시 저평가)’를 벗어나 재평가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자본 시장에 대한 투자자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물적분할시 모(母)회사 투자자 보호 강화 △대주주 주식처분계획 사전 공시 △불법공매도·불공정거래를 엄정 대응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혁신적인 금융상품이 출시될 수 있도록 금융당국 차원에서 금융 규제 혁신에도 힘쓰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투자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면서 올 7월 시행된 퇴직연금 사전지정운용제도를 안착해 나가는 등 국민 여러분의 충분한 노후자산 마련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오전에는 부동산 시장을 전망할 수 있는 ‘부동산 트랜드' 토론행사와 연금·노후재테크를 위한 강의가 열린다. 오후에는 아트 투자 트랜드와 경매 방법 강연을 시작으로 △암호화폐 투자 가이드 △서학개미 투자 전략 △세테크 △올 하반기 경제 이슈 등과 관련한 다양한 강의가 열릴 예정이다. 이밖에도 참석자들은 주요 시중은행들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도 경험해볼 수 있다. 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이 설치한 전시부스에서 각 은행 소속 전문가들과 1대 1로 투자나 세무 상담 등을 받아 볼 수 있다.


윤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