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카뱅에서 인터넷은행 배우다"… 베트남핀테크연구단, 카뱅 방문

쩐반(첫줄 왼쪽 네번째) 방문단장과 응우웬 바 지엡(// //네번째) 모모 공동 창업자 등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 일행이 20일 서울 영등포구 카카오뱅크 여의도오피스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 제공=카카오뱅크쩐반(첫줄 왼쪽 네번째) 방문단장과 응우웬 바 지엡(// //네번째) 모모 공동 창업자 등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 일행이 20일 서울 영등포구 카카오뱅크 여의도오피스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 제공=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베트남 국회에서 재무·예산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쩐반(Tran Van)을 포함한 10명의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이 카카오뱅크 여의도오피스를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은 베트남의 디지털 뱅킹 및 핀테크 산업 발전을 위해 한국의 인터넷은행 제도 및 운영 방식을 살피고 카카오뱅크 등 대표적인 인터넷 금융사와 핀테크사들의 경영 활동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은 前 베트남 국회의원과 중앙은행 및 관련 인사 4명, 전자지갑 플랫폼으로 유명한 베트남 핀테크 회사 모모(Momo)의 임직원 3명 등이 포함됐다.

관련기사



이날 카카오뱅크는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을 대상으로 출범 이후 5주년 동안의 발전 전략, 경영성과와 향후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베트남 핀테크 연구단은 여수신 사업뿐만 아니라 플랫폼 사업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2000만 명에 육박하는 고객을 확보한 금융 플랫폼으로 카카오뱅크에서 편리하게 증권사 계좌를 여는 ‘증권사 주식계좌’, 카카오뱅크 고객 전용 우대가 적용된 한도나 금리를 제공하는 ‘연계대출’, 다양한 신용카드 신청을 대행하는 ‘제휴 신용카드’ 등을 취급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는 출범 5년여 만에 국내에서 가장 많은 고객들이 찾는 뱅킹앱이 됐다”며 “뱅킹서비스와 플랫폼 역량을 고루 갖춰 해외 진출 등 다양한 전략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