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100일 맡겨도 연 3.1%"… 케이뱅크 새해 준비 예금 이벤트




케이뱅크가 약 100일 동안 연 3.1% 금리를 받을 수 있는 ‘미리! 새해 준비 예금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케이뱅크와 내년을 미리 준비하자’는 컨셉으로 만기 날짜가 2023년 1월 1일로 고정돼 있는 게 특징이다. ‘코드K 정기예금’(3개월)의 기본금리 연 2.4%에 우대금리 연 0.7%가 추가돼 연 3.1%의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이날 케이뱅크 혜택존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이벤트 코드가 공개된다. ‘코드K 정기예금’ 가입 시 이벤트 코드를 입력하면 여타 조건 없이 우대금리가 적용되고 만기일이 내년 1월 1일로 자동 지정된다. 가입 금액은 최소 100만 원 이상이며 가입 한도 제한은 없다. 상품 판매 한도는 5000억 원이다. 한도 소진 시 이벤트는 자동 종료된다.

관련기사



최근 은행권 정기예금 1년물 금리가 연 3% 초반대인 것을 감안하면 금리가 높다는 게 케이뱅크 측 설명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리상승기에 만기를 짧게 가져가는 스마트한 예금 트렌드를 반영해 이와 같은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2023년 첫날 연 3.1% 높은 금리를 받고 기분 좋은 새해를 맞이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