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굿잡' 권유리·정일우, 살인사건 연결고리 찾았다…시청률 소폭 하락

/사진=ENA ‘굿잡’ 방송화면 캡처/사진=ENA ‘굿잡’ 방송화면 캡처


'굿잡' 정일우와 권유리가 20년 전 사건의 열쇠를 찾았다.



21일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굿잡'(극본 김정애 권희경/연출 강민구 김성진)은 강완수(조영진) 부회장의 뒤를 캐던 은선우(정일우), 돈세라(권유리)가 그와 20년 전 사건의 연결 고리를 찾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기준 시청률 2.1%를 기록했다. 지난 방송과 비교해 0.8%P 하락한 수치다.



은선우는 자신 대신 강완수를 대표로 세우려는 이사회에 극적으로 등장했다. 그의 등장 자체는 강완수에게 하는 선전포고와도 같았기에 죽은 줄만 알았던 은선우가 돌아오자 이사회는 충격에 휩싸였다. 강완수는 아무렇지 않은 척하려 했지만, 은선우가 이미 자신을 타깃으로 20년 전 사건을 캐고 있다는 걸 알고 대비에 나섰다.

하지만 은선우의 공격은 매서웠다. 먼저 은선우는 그동안 수집한 증거들을 토대로 강완수의 아들 강태준(윤선우)을 신고해 구속시켰다. 또한 20년 전, 어머니(김정화)가 죽은 그 도담리에 강완수도 왔었다는 사진을 입수한 은선우는 사진 속 강완수와 함께 있던 남자를 찾아냈다. 그 남자는 바로 과거 강완수의 운전기사로, 20년 전 강완수가 왜 그 도담리에 갔는지 알려줄 수 있는 핵심 인물이었다.

이에 은선우, 돈세라는 그 운전기사를 직접 만나러 갔다. 그의 집을 찾던 중 은선우의 추리력과 돈세라의 초시력으로 한 어린이를 찾아내기도 했다. 드디어 운전기사 집을 찾아 그에게 20년 전 강완수에 대해 물어보았지만, 운전기사는 완강히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나 앞서 은선우, 돈세라가 찾은 그 어린이가 운전기사의 손녀였고 결국 마음을 연 그는 20년 전 강완수가 도담 보육원의 한 아이를 후원했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하필 은선우 어머니의 장례식 날부터 보육원의 김남규라는 학생을 후원하기 시작했다는 것.

은선우의 어머니가 봉사를 다니고 돈세라가 어린 시절을 보낸 도담 보육원. 그곳의 김남규라는 학생을 갑자기 후원하며 유학까지 보내줬다는 강완수 부회장. 20년 전 사건들의 중심에 김남규가 있었다. 은선우는 "찾았다, 사건의 키"라고 비장한 각오를 내비치며 막을 내렸다.


정다빈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