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다른 개 사체까지 뜯어먹었다…오물더미 방치한 개들

불법 위탁받은 개들 방치한 애견 미용업자

동물단체 “개들과 데리고 사라져” 수사 의뢰

오물더미에 방치된 개들. 연합뉴스오물더미에 방치된 개들. 연합뉴스


오물더미에 방치된 개들. 연합뉴스오물더미에 방치된 개들. 연합뉴스


인천에서 애견 미용업을 하는 20대 여성이 개들을 불법 위탁받아 오물더미에 방치했다는 제보와 관련해 학대 정황을 파악한 동물권단체가 이 여성을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20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단체는 올해 중순 제보 하나를 받았다. 이들은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개 4~5마리를 키우는 A씨가 개들을 비위생적인 환경에 방치했다는 내용과 함께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 속 개들은 갈비뼈가 훤히 드러나 있었으며 대소변과 사료 포대, 청소 도구 등으로 어질러진 집 안을 돌아다니고 있었다. 개들은 얼마 없는 사료를 허겁지겁 먹고 있었으며 이 중 한 마리가 다른 개의 사체를 먹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단체는 “애견 미용업을 하는 A씨가 개들을 불법으로 위탁받아 가정집에 방치한 것”이라 주장했다.

관련기사



난장판이 되어 있는 해당 장소는 동물위탁관리업 상 허가를 받은 곳이 아닌 일반 가정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위탁관리업은 반려동물 소유자의 위탁을 받아 반려동물을 일시적으로 영업장 내에서 사육, 훈련, 보호하는 영업으로 필요한 시설과 인력을 갖춰 등록을 해야 영업이 가능하다.

하지만 현재 A씨는 개들을 데리고 다른 곳으로 사라진 상태다.

단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A씨에 대한 제보를 요청했다. 이에 해당 빌라 임대인과 연락이 닿았지만 A씨가 집을 방치한 채로 사라져 집주인도 피해를 본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조만간 집주인과 만나 A씨를 고발하고 그가 데리고 간 개들의 행방을 찾을 방침이다.

강사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