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여고생 '몰카' 찍던 30대…남고생 쫓아오자 '쾅쾅' 폰 부셨다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 증가 추세

여고생의 신체 부위를 불법촬영 한 남성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내리쳐 산산조각냈다. TV조선 캡처여고생의 신체 부위를 불법촬영 한 남성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내리쳐 산산조각냈다. TV조선 캡처


지하철을 타고 등교 중인 여고생의 신체 부위를 불법촬영한 30대 남성이 고교생들에게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고교생들에 둘러싸인 남성은 휴대 전화를 벽에 내리쳐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21일 TV조선에 따르면 A씨(36)는 서울의 한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에서 앞서가던 여학생을 몰래 촬영했다. 불법촬영을 목격한 다른 여학생이 “뭐하는 거냐”며 A씨의 가방을 움켜잡자 A씨는 손을 뿌리치며 달아나려 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주변에 있던 다른 남학생이 그를 잡았다. A씨는 곧바로 도주했지만 피해 학생 등 3명이 뒤쫓아 지하철역 입구에서 붙잡혔다. 범행이 발각되자 A씨는 불법촬영한 휴대전화를 벽에 내리쳐 마구 부쉈다. 휴대전화 액정은 물론 본체까지 완전히 박살 나 너덜너덜해졌다.

관련기사



A씨를 붙잡은 여학생은 당시 상황에 대해 “(피해학생) 뒤에 바로 어떤 남자가 붙어있었다”며 “상황이 좀 이상해서 가까이 가보니까 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남학생은 “제 여동생이 이런 일을 당했을 때 정말 화날 것 같아서 생각할 틈도 없이 바로 행동했다”고 말했다.

A씨는 피해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불법촬영 등의 혐의로 A씨를 입건하고, 파손된 휴대전화 복구 및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한편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는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3월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20년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 발생 추세 및 동향 분석’ 발표에 따르면,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 총 건수는 소폭 감소했지만, 불법촬영과 성착취물 제작 범죄는 증가했다.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의 평균 연령은 34.2세였고 직업은 무직(27.7%)이 가장 많았다.

당시 정영애 전 여가부 장관은 “온라인 매체를 매개로 시작된 디지털 성범죄가 오프라인에서의 강간, 성매수 등 성범죄로 이어지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정미경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