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LG엔솔-연세대 배터리 산학협력 강화…실용기술까지 협력 확대

'자동차전지 기술개발 프로그램 운영' 업무협약

효과적 협력 위해 '자동차전지 산학기술센터' 설립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열린 자동차전지 기술개발 프로그램 운영 산학협력 협약식’에서 김동명(오른쪽)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 부사장과 명재민 연세대 공과대학 학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열린 자동차전지 기술개발 프로그램 운영 산학협력 협약식’에서 김동명(오른쪽)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 부사장과 명재민 연세대 공과대학 학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과 연세대가 전기차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산학 협력을 강화한다.

22일 LG에너지솔루션은 연세대와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자동차전지 기술개발 프로그램 운영 산학협력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 부사장과 최승돈 자동차전지 개발센터 전무, 명재민 연세대 공과대학 학장, 한병찬·이상영 화공생명공학부 교수, 황성주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참석했다.

관련기사



이번 협력은 기존 차세대 배터리 소재 등 선행 기술 산학협력을 뛰어넘어 실제 전기차용 현행 제품 개발과 밀착된 실용 기술 분야로까지 협력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 보다 효과적인 협력을 위해 연세대 이차전지연구센터(센터장 이상영 교수) 산하에 실무협의기구인 ‘자동차전지 산학기술센터’도 설립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김동명 자동차전지사업부 부사장은 “급변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차별화된 품질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현재 상용화된 제품과 밀착된 실용기술 분야에서의 오픈 이노베이션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세계 최고의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명재만 연세대 공과대학 학장도 “이번 협약식은 지난해 이차전지 계약학과 신설에 이은 또 하나의 뜻 깊은 협력”이라며 “이차전지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기술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전 세계 유망 기업 및 전문가들과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미래 배터리 인재 육성을 위해 연세대를 비롯해 고려대, 한양대와 계약학과를 설립 및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 독일, 미국 내 대학 및 기관들과 함께 차세대 배터리 관련 집중 연구개발(R&D) 과제를 설정해 연구하는 공동 연구센터인 FRL(Frontier Research Lab)도 설립해 운영 중이다.


양지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