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대통령 "韓 투자 땐 성과, 책임지고 지원" 뉴욕서 투자 11억5천만 달러 유치

尹 뉴욕 순방 마지막 일정 글로벌 7개 기업 투자 유치

듀폰, 램리서치 등 글로벌 기업 한국에 1.6조 투자키로

"투자 성공하게 규제 혁파, 기업하기 좋은 나라 만들 것"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스테판 데머럴 보그워너 부회장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투자신고서를 전달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스테판 데머럴 보그워너 부회장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투자신고서를 전달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계기로 현지 글로벌 기업들이 우리 정부와 총 11억5000달러(1조 61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 계약을 맺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글로벌 기업 대표들과 함께 '북미 지역 투자 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우리나라의 경제 기조를 철저하게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전환하고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기업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매진하고 있다”며 한국에 투자하면 확실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책임지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기업인은 마이크 크라울리 노스랜드 파워 회장, 대니얼 윤 이엠피 벨스타 회장, 스테판 데머럴 보그워너 부회장, 치차오 후 솔리드 에너지 시스템스 창립자 겸 CEO, 강상호 듀폰 반도체글로벌 총괄 사장, 조 폰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정부 공공정책 부사장, 제임스 오닐 인테그리스 수석부회장, 팀 아처 램리서치 회장, 메리 푸마 엑셀리스 테크놀로지스 사장, 애쉴리 맥에보이 존슨앤드존슨 메드테크 글로벌 총괄, 캐시 페르난도 화이자 부회장, 마이클 아서 보잉 수석부회장, 카란 바티아 구글 정부공공정책 부사장 등이다. 우리 측에서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이창양 산업자원통상부 장관과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들 7개 글로벌 회사가 산업통상자원부와 11억 5000만 달러 규모를 국내에 투자하는 협약을 맺었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혁신 역량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첨단 산업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있고, 한국에서 여러분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인재들을 만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어느 나라보다도 글로벌 위기에 강한 복원력을 가지고 있다”며 “코로나로 각국이 국경 폐쇄, 조업 중단을 하는 상황 속에서도 한국만은 안정된 공급망과 중단없는 생산라인을 유지하여 전 세계로부터 높은 신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날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을 향해 “여러분의 투자가 한국과 북미의 공급망 협력, 첨단 산업의 경쟁력 강화, 나아가 굳건한 경제안보 동맹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며 “우리 정부는 여러분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투자의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혁파하고 세계에서 가장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 “어려움이 있으면 제가 직접 애로사항을 듣고 함께 해결책을 고민하겠다”라며 “앞으로도 북미 기업들이 한국에서 더 많은 첨단 기술 투자를 선도해달라”고 말했다.

뉴욕=구경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