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전현희 수행직원, 감사원 관계자 명예훼손 혐의 고소

피감사실 누설로 A씨 극심한 고통

최재해·유병호는 고소대상에서 제외



출장비 과다 청구 의혹 등으로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수행 직원이 감사원 관계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권익위에 따르면 전 위원장실 수행직원 A씨는 권익위 실지(현장) 감사에서 자신을 조사한 감사원 감사관들과 감사원 대변인실 관계자 등을 피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을 전날 세종경찰청에 냈다. 최재해 감사원장이나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등은 고소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앞서 종합지 두 곳은 지난 8일 A씨가 출장 명목으로 KTX 등 교통편을 예매, 결제한 뒤에 이를 취소해 놓고도 비용 청구를 해 수백만 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감사원이 들여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감사원이 또 권익위 감사 재연장의 근거로 들었던 병가 및 연가를 낸 당사자이기도 하다. A씨는 고소장에서 감사원이 이러한 내용을 누설하거나 언론에 공지해 자신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익위 측은 "감사원이 A씨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확정되지 않은 피감사실을 누설하거나 병가 등으로 감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감사원발 언론 보도가 나와 심한 스트레스와 고통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감사원은 보도 전날인 이달 7일 권익위 특별감사 2차 연장 결정을 발표하면서 "주요 관련자가 연가 및 병가를 내면서 10일 이상 감사를 지연시키는 등으로 당초 제보 중 확인·마무리해야 할 중요한 사항의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