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러, 불법 행위로 사태 악화”…우방국들도 '거리두기'

우크라 점령지 합병 투표 강행하자

‘친러’ 튀르키예·인도·중국도 등돌려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 시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진행된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 시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진행된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우크라이나 점령지에 대한 강제 합병을 추진하는 등 막무가내 행보를 이어가자 튀르키예·중국 등 ‘친러 국가’들도 등을 돌리고 있다고 22일(이하 현지 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지금까지 표면적으로 중립을 표방하면서도 친러시아 행보를 보여온 국가들도 “러시아가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서둘러 거리 두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전쟁 직후부터 서방과 러시아의 중재자 역할을 도맡아온 튀르키예가 대표적이다. 튀르키예는 성명을 통해 “불법적인 행위는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을 수 없다”며 “오히려 외교 프로세스를 회복하려는 노력을 어렵게 만들고 불안정성을 심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의 영토 보전과 독립, 주권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이스방크 등 튀르키예의 주요 은행 두 곳은 최근 미국의 대러 제재 위반 경고에 러시아의 자체 카드 결제 시스템 미르의 사용을 중단했다.

러시아의 또 다른 우방인 중국도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러시아와 이견을 드러내고 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1일 즈비그니에프 라우 폴란드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위기가 확대되고 장기화하는 것은 모든 당사자의 이익이 아니다. 빨리 전쟁이 진정되고 평화회담이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역시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전쟁에 대한 ‘의문과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를 겨냥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불참하며 공공연하게 ‘러시아 편들기’에 나섰던 인도의 태도도 달라졌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SCO에서 “지금은 전쟁의 시대가 아니다”라며 전쟁 중단을 촉구했다.


김지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