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유로존 PMI, 세 달 연속 기준치 하회…"2013년 이후 하락폭 최대"

유럽연합(EU) 로고. 이미지투데이유럽연합(EU) 로고. 이미지투데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S&P글로벌 제조업·서비스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세 달 연속 기준치인 50을 밑돌며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블룸버그에 따르면 유로존 9월 합성 PMI는 48.2로 전달(48.9)보다 떨어졌다. 유로존의 합성 PMI는 4월 55.8을 기록한 이후 다섯달째 하락 중이다. 특히 이날 발표로 3개월 연속 기준치인 50을 밑돌게 됐다.

PMI는 기업의 구매담당 임원에게 현재 기업 상황과 앞으로의 경기 흐름에 대해 조사해 집계하는 경기 지표로, 50을 웃돌면 경기 확장을, 밑돌면 경기 위축을 뜻한다.

S&P글로벌은 “9월 유로존의 경기 하강이 심해지면서 경제활동이 3개월 연속 감소했다”며 “감소 폭은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을 제외하면 2013년 이후 최대치였다”고 설명했다. 신규주문 등 선행 지표를 보면 앞으로 몇 달간 감소 폭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S&P글로벌은 전망했다.


김태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