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검찰, ‘성남FC 의혹’ 네이버 등 10여곳 압수수색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26일 검찰의 압수 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모습. 연합뉴스‘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26일 검찰의 압수 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모습. 연합뉴스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두산건설에 이어 네이버 등 10여 곳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유민종 부장검사)는 26일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된 네이버·차병원 사무실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앞서 16일에는 두산건설과 성남FC·성남시청 등 20여 곳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다.

관련기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6~2018년 네이버·차병원·두산건설 등에서 160억 여 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에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네이버는 후원금 약 40억 원을 내고 제2사옥 건축 허가 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네이버는 공익법인인 희망살림을 통해 후원금을 우회 지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희망살림에서 출범한 주빌리은행과 주빌리은행 위탁 운영기관인 성남금융복지상담센터도 압수 수색했다. 이 대표는 당시 주빌리은행의 공동은행장을 맡았다.

차병원은 후원금 33억 원을 내고 분당구 야탑동 차병원이 자리한 옛 분당경찰서 부지의 용도 변경 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두산건설은 55억 원 상당의 광고 후원금을 내고 두산그룹이 소유한 분당구 정자동 병원 부지 3000여 평을 상업 용지로 용도 변경해주는 특혜를 받았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천민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