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장갑차에 적은 ‘세계 시장 석권!’…尹대통령 “방산 수출 필수”

尹대통령, 방산수출전략회의 열고

KAI·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방문

“내수로는 방산 경쟁력 유지 못해”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남 창원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 호주에 본격 수출을 준비하고 있는 레드백 장갑차에 사인 세리머니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남 창원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 호주에 본격 수출을 준비하고 있는 레드백 장갑차에 사인 세리머니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일반 수출은 경제 성장을 위해 필요하지만 방위산업 수출은 국가 안보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정부 차원의 방산 수출 지원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 공장 현장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어느 나라도 내수 수요만으로 방위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할 수 없다. 막대한 연구개발 비용이 들어가는 방위산업의 특성상 수출이 없으면 고도화된 무기 체계를 유지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방산 수출이 동맹국과의 협력 강화에도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강한 국가도 혼자 안보를 책임질 수는 없다”며 “동맹과 우방국이 반드시 필요한데, 방산 수출은 우방국과의 국방 협력 체제를 강화시켜 경제를 키울 뿐 아니라 안보의 지평을 넓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대·중소기업 간 상생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KAI가 현재 개발 중인 초음속 전투기인 KF-21에는 21만 개의 부품이 필요하다는데, 모든 산업이 그렇지만 방산 만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이 중요한 분야는 없다”며 “방산 생태계를 이루는 중소기업들이 건실하게 성장해야 우리 국방도 튼튼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부품 국산화를 위한 투자와 금융 지원에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범비행 조종사인 이진욱 중령(진)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범비행 조종사인 이진욱 중령(진)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KAI에서 현재 개발 중인 최첨단 4, 5세대 초음속 전투기 KF-21의 시험비행을 참관한 뒤 조종사인 이진욱 중령(진)을 격려했다. 또 국내기술로 개발한 KC-100, KT-1, FA-50 등 고정익 항공기와 수리온, LAH(소형무장헬기) 등 회전익 항공기 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관계관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엔 경남 창원의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해, 자주포, 장갑차, 대공무기, 무인차량 등 각종 무기체계의 개발 계획을 확인했다. 호주로의 본격적인 수출을 준비하고 있는 레드백 장갑차에 대해선 “호주를 넘어서 세계시장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레드백 장갑차에 ‘세계 시장 석권!!’이라고 서명하며 수출 쾌거를 기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김남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