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노출 자제' 카타르서 이런 복장을…"체포 안 두렵다" 반기

인스타그램 캡처인스타그램 캡처


크로아티아 축구팀 열혈 팬인 독일 출신의 한 여성 모델이 카타르의 ‘노출 자제령’에도 불구하고 과감한 노출 의상을 입고 경기장을 찾아 화제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크로아티아의 열혈 팬인 이비나 놀(30)이 카타르에서 노출 의상을 입고 경기장을 찾아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놀은 크로아티아와 모로코의 경기에 크로아티아를 상징하는 빨간색 체커보드 무늬의 긴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딱 붙은 드레스에 몸매가 드러났고, 브이 자로 파인 넥라인 때문에 가슴골이 훤히 보일 정도였다. 이후 캐나다와의 경기에서도 비슷한 디자인에 길이가 짧고 튜브톱 형식으로 된 미니드레스를 입었다. 이 드레스 역시 가슴 일부가 노출되는 디자인이었다.

인스타그램 캡처인스타그램 캡처




문제는 이슬람 문화권인 카타르에서는 여성의 복장 규율이 엄격하다는 점이다. 앞서 국제축구연맹(FIFA)은 카타르와의 협의를 통해 이번 월드컵 기간에 유례없는 복장 규정을 내놨다. 남성은 최소 무릎 아래까지 가리는 바지를 착용해야 하며, 여성은 수영장과 해변 주변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항상 몸을 가려야 한다. 맨발에 슬리퍼 차림 역시 곤란한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카타르 정부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공장소에서는 무릎과 어깨가 드러나지 않는 복장을 하기를 추천한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놀은 한 매체에 “카타르 정부의 규정을 듣고 충격받았다”면서 "어깨, 무릎, 배 등 노출을 금지한다고 했는데, 나는 이 부위를 다 가릴 옷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무슬림이 아니고 유럽에서 히잡과 니캅을 존중한다면 그들도 우리의 삶의 방식과 종교, 나아가 이런 드레스를 입은 나를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옷 때문에 체포될 위험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막상 도착하고 내가 옷 입는 것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에 놀랐다”며 "정부 건물을 제외하고는 원하는 모든 것을 입을 수 있게 해줬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