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비노조원 차량에 쇠구슬 투척"…화물연대 압수수색

화물차량 2대 앞 유리 파손·화물 기사 1명 부상 당해

연합뉴스연합뉴스


부산신항에서 운행 중인 비노조원의 화물 차량에 쇠구슬이 날아든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화물연대를 압수수색했다.



29일 부산경찰청은 화물연대 집회가 이뤄지고 있는 부산신항 화물연대 천막과 방송 차량, 화물연대 김해지부를 이날 오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다. 오전 8시 40분 현재 집회장 천막과 방송 차량 압수수색은 종료됐고, 김해지부에 대한 압수수색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경찰은 지난 26일 비노조원 화물차량 2대에 쇠구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든 사건과 관련해 화물연대가 개입한 물증을 확보하고자 이날 압수 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건으로 인해 화물차량 2대의 앞 유리가 파손됐고, 화물 기사 1명이 목 부위를 긁히는 등 다쳤다.

경찰은 "수사 중인 사안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7일 오후 11시 49분께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앞 도로를 운행 중인 비노조원 트레일러 앞 유리창에도 계란이 날아드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건율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