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한국, 포르투갈 꺾고 16강 진출"…'인간 문어' 英서튼의 예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대한민국의 손흥민과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계적인 공격수인 손흥민과 호날두는 둘 다 소속팀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다. /연합뉴스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대한민국의 손흥민과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계적인 공격수인 손흥민과 호날두는 둘 다 소속팀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의 조별리그 경기 결과 적중률 50%를 기록하고 있는 영국 BBC의 크리스 서튼 해설위원이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한국의 승리를 예상했다.

서튼은 29일(한국시간) BBC 홈페이지를 통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라운드 16경기에 대한 예상스코어를 올렸다.



서튼은 12월 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포르투갈의 H조 3차전에 대해 한국의 1-0 승리를 점쳤다.

관련기사



포르투갈은 2승(승점 6)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반면 한국은 가나에 2-3으로 무릎을 꿇으면서 1무1패(승점 1)를 기록,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려있다.

서튼은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겨야 하는 한국이 16강전을 대비하는 포르투갈을 충분히 잡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서튼은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은 토너먼트를 대비해 위험을 무릅쓰고 싶어 하지 않을 것"이라며 "가나보다 승점 3점이 많기 때문에 한국전에 일부 선수들을 쉬게 할 수 있다. 포르투갈이 그런 결정을 내린다면 이는 한국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한국이 1-0으로 포르투갈을 꺾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1-0 혹은 2-1로 이기면, 한국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1승1무1패(승점 4)로 동률이 되지만 골득실 차에서 한국이 앞서기 때문이다.

앞서 서튼은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를 두고 우루과이의 2-1 승리를 예상했다. 두 경기가 서튼의 예상대로 끝난다면 한국은 2010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조교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