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올 겨울 전력수요 피크, 1월 셋째 주"

정부, 전력수급 대책 점검 회의

"신규 원전 가동으로 공급 안정"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정부가 올 겨울철 전력 수요 피크 시기를 1월 셋째 주로 예측했다. 최대 전력 수요는 90.4GW~94.0GW로 지난 겨울철 최대 수요(90.7GW) 대비 다소 높을 것으로 봤다. 정부는 올겨울 신규 원전 가동 등으로 전력 수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박일준(사진)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전력 유관기관별 겨울철 전력 수급 대책을 점검했다. 정부는 월성 본부에서 ‘겨울철 전력 수급 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올겨울 전력 공급 능력은 신한울 1호기 등 신규 원전 가동 영향으로 전년 대비 5.5GW 증가한 109.0GW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전력 예비력은 15.0GW~18.6GW로 전력 수급 상황은 안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정부는 원전을 최대한 활용해 에너지 원가 부담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최근 국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폭등이 무역적자 확대 및 에너지 공기업 재무 악화 등의 부정적 효과를 낳고 있는 만큼 신규 원전 적기 투입 등으로 관련 리스크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또 전력 수요 피크 시기에 발동하는 ‘의무수요감축(DR) 제도’를 활용하는 한편 시운전 발전기 등을 통해 전력 수급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사용 절감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전력 수요 조절에도 나선다. 에너지 수급 불안 우려와 관련해서는 유연탄 등 필요 물량을 조기 확보한 데다 추가 현물 구매 등의 카드 활용이 가능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박 차관은 “올 겨울철 수급 전망은 여름철에 비해 안정적이나 돌발 한파 등 예측이 어려운 변수들이 있는 만큼 긴장을 늦추지 않고 안정적인 전력 수급 관리 및 연료 수급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발전사도 계통망을 미리 점검하고 발전연료 도입 상황을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 2월까지를 ‘겨울철 전력 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전력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대처하기로 했다.


세종=양철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