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中 정부 '백기'…제로 코로나 사실상 폐기

PCR 족쇄 풀고 자가격리 허용

자전거를 탄 한 시민이 7일 베이징에서 의료폐기물로 표시된 노란색 쓰레기봉투 옆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자전거를 탄 한 시민이 7일 베이징에서 의료폐기물로 표시된 노란색 쓰레기봉투 옆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


중국이 사실상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지하고 ‘위드 코로나’ 수순을 밟는다. 중국인들의 이동을 제한했던 유전자증폭(PCR) 검사의 족쇄가 사실상 풀리고 감염자 발생에 따른 격리나 봉쇄 조치도 대폭 완화된다.



중국 국무원은 7일 지역 간 이동 시 PCR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하는 내용을 담은 10개 항목의 방역 최적화 조치를 발표했다.

관련기사



이에 따라 앞으로 코로나19 무증상·경증 감염자는 원칙상 자가격리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감염자가 많이 나온 도시나 행정구역 단위별로 실시하던 상시 전수 PCR 검사는 사실상 폐지했다. PCR 검사 범위를 좁히고 빈도를 줄이며 노인 요양원, 초중고교 등 특별한 장소를 제외하고는 입장 시 PCR 음성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신규 감염자가 5일 연속 나오지 않을 경우 ‘고위험 지역’은 즉시 봉쇄를 해제해야 한다.

이 밖에도 노인 백신 접종률을 빠른 시간에 최대한 높이고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학교 시설은 정상적인 오프라인 수업을 실시하도록 했다.

중국은 지난달 11일 ‘정밀 방역’을 강조하는 20개 조치를 발표했으나 확진자가 급증하자 다시 방역의 고삐를 조였다. 이에 반발해 전국 각지에서 이른바 ‘백지 시위’가 벌어지자 일부 지방정부들의 산발적인 추가 방역 완화 조치가 이어져왔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