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BNK금융, 차기 회장 후보군 18명 확정

외부 후보군 9명 비공개

BNK금융그룹 본사 전경. 사진 제공=BNK금융그룹BNK금융그룹 본사 전경. 사진 제공=BNK금융그룹




BNK금융지주가 13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18명의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확정된 BNK금융 회장 후보군은 내부 계열사 대표 9명과 외부 자문기관에서 추천받은 외부 후보군 9명 등 18명이다. 임추위는 내부 및 외부 CEO 후보군 모두에게 공정하게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내부 후보군은 안감찬 부산은행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 최홍영 경남은행장, 명형국 BNK저축은행 대표, 김영문 BNK시스템 대표, 김성주 BNK신용정보 대표, 김병영 BNK투자증권 대표, 이윤학 BNK자산운용 대표, 김상윤 BNK벤처투자 대표 등이다.

관련기사



외부 후보군 9명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업권에서는 BNK금융지주 출신인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 손교덕 전 경남은행장, 안효준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을 비롯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창록 전 산업은행 총재, 이현철 전 한국자금중개 사장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임추위는 후보군 18명에게 지원서를 제출받고 지원서를 제출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다음주 중 1차 서류 심사 평가를 실시해 1차 후보군을 선정한다. 이후 1차 후보군을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 및 면접 평가와 외부 평판조회 결과를 반영해 2차 후보군으로 압축한다. 심층 면접을 통해 최종 후보자를 추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최종 후보는 빠르면 1월 중순이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임추위 측은 “내년에도 금융 시장이 위기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위기에서 BNK를 잘 이끌어 갈 수 있는 적임자를 최종 후보자로 추천하기 위해 최대한 공정하게 승계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