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그라운드X, AI가 그린 용평리조트 NFT 선보인다

레저 시설 이용권 담아 1만개 발행

사진제공=그라운드X사진제공=그라운드X




사진제공=그라운드X사진제공=그라운드X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대체불가능토큰(NFT) 얼라이언스 ‘그리드(GRID)’ 참여사들과 협업해 용평리조트의 창립 50주년 기념 ‘오빌리 네스트 NFT’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관련기사



이 NFT는 객실, 워터파크, 스키, 골프 등 용평리조트의 다양한 레저 시설 이용권을 포함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그라운드X를 비롯해 그리드 멤버인 카카오브레인, 팔라, 메타페르소나, 아이오트러스트도 참여해 NFT 제작 및 발행, 마케팅을 위한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 카카오브레인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아티스트 ‘칼로’를 활용해 NFT의 프로필 이미지(PFP)를 제공한다. 칼로는 용평리조트의 상징인 발왕산 수리부엉이를 각기 다른 1만 개의 디지털 아트로 만들어내 NFT 소유자들에게 개인화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팔라는 NFT 마켓플레이스 ‘팔라’의 런치패드를 통한 NFT 판매를, 메타페르소나는 마케팅과 디스코드 커뮤니티 운영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빌리 네스트 NFT는 총 1만개가 발행되며 오는 2월 2~3일 팔라 런치패드와 용평리조트 홈페이지에서 판매된다.


허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