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인가, 시베리아인가"…출근길 체감온도 '영하 25도'

연합뉴스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전국이 꽁꽁 얼어붙어 한파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25일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25도 가까이 곤두박질쳤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6시 기준 서울 기온은 영하 16.9도, 체감온도는 영하 24.8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낮아 전국이 춥겠다"면서 "아침 기온은 전날과 비슷하겠으나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 더 낮아지는 등 매우 춥겠다"고 상황을 전했다.

관련기사



기상청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와 수도관이나 계량기, 보일러 동파, 농축산물과 양식장 냉해 등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온은 오후부터 차차 올라 오는 26일에야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조금씩 오르겠으나, 모레(27일) 다시 기온이 낮아지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5~10도 가량 더 낮다.

또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늦은 밤부터 눈이 내려 내일 낮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지역에는 폭설이 예보된 상태다.

기상청은 "이번 눈은 영하의 기온에서 내려 쌓이는 곳 많아 교통안전 및 보행자 안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