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코로나19 후유증 있으면 사망 질환 위험 2배 더 커"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앓는 사람은 죽거나 심장·폐 질환을 앓을 위험이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2배 이상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관련기사



CNN 방송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미국의 대형 건강보험사 '엘레번스 헬스'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네트워크'(JAMA Network)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게재했다.

엘레번스 헬스는 2020년 4월 1일∼2021년 7월 31일 코로나 후유증을 겪은 성인 1만3435명과 코로나19에 감염된 적 없는 성인 2만6870명 두 그룹의 보험 청구 데이터를 각각 분석했다. 조사 결과 약 1년간 코로나 후유증을 겪은 환자 그룹의 2.8%가 사망했으나 코로나19 비감염자 그룹에서는 1.2%만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부정맥, 뇌졸중, 심부전, 관상동맥 등 심혈관 질환을 겪은 사례도 코로나 후유증을 겪은 그룹이 2배 많았다. 코로나 후유증을 겪은 그룹은 폐색전증 발병 사례가 비감염자 그룹보다 3배 이상 많았고 만성 폐쇄성 폐 질환(COPD)과 중증 천식도 2배에 달했다.


김지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