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정우영 4분 출전…프라이부르크 4위 희망

볼프스부르크에 2 대 0 승리해 5위 유지

프라이부르크의 닐스 페테르센(오른쪽)이 20일 볼프스부르크와의 분데스리가 33라운드 경기에서 득점한 뒤 동료들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프라이부르크의 닐스 페테르센(오른쪽)이 20일 볼프스부르크와의 분데스리가 33라운드 경기에서 득점한 뒤 동료들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국가대표 미드필더 정우영이 후반 추가 시간에 교체 선수로 나온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가 시즌 막판 4위 경쟁을 이어갔다.



프라이부르크는 20일(한국 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 유로파파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3라운드 볼프스부르크와 홈 경기에서 2 대 0으로 이겼다.

관련기사



정우영은 팀이 2 대 0으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에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약 4분 정도 뛰었다.

이날 승리한 프라이부르크는 5위(승점 59·17승 8무 8패)를 유지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4위까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준다. 5위가 되면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낮은 유럽 클럽 대항전인 유로파리그에 나간다.

프라이부르크는 이번 시즌 한 경기만 남겼고, 4위 우니온 베를린(17승 8무 7패)과는 승점이 같다. 또 3위 라이프치히(18승 6무 8패)와는 승점 1 차이에 불과하다. 그러나 라이프치히와 우니온 베를린은 2경기를 남겼기 때문에 순위 경쟁에서 프라이부르크에 비해 유리한 상황이다.

아직 챔피언스리그에 나간 경력이 없는 프라이부르크는 27일 프랑크푸르트와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서재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