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추경호 "하반기 경제 불확실성 여전…수출·투자·내수 활력 드높일 것"

추 경제부총리, 거시경제 전문가 간담회 개최

전문가들 "리스크 관리 철저히…체질 개선도 필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하반기 경기 반등을 위해 수출·투자·내수 활력 제고와 함께 경제 체질의 구조적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4일 추 부총리는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또한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 “물가 상승세가 둔화되고 완만한 내수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경제 곳곳에 불확실성이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주요 연구기관과 학계·글로벌 투자업계의 전문가가 참석한 이번 간담회는 다음 달 초 ‘2023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앞두고 진행됐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하반기로 갈수록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면서도 “다만 경기 반등 폭이 중국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 파급 효과와 반도체 등 IT 부문 회복 속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대내외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소비·수출 회복을 위한 정책 지원 강화, 인공지능·고령화 등 구조적 변화 대응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세종=곽윤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