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7월 외환보유액 3.5억弗 증가…두 달 연속 늘어나

달러화 약세로 유가증권 중심 증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는 모습. 연합뉴스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달러화 가치가 약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소폭 증가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은 7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218억 달러로 전월보다 3억 5000만 달러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말(4231억 6000만 달러)보단 소폭 줄어든 상태다.

관련기사



한은은 금융기관 외화예수금이 감소했으나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과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7월 중 1.7% 하락했다.

7월 말 외환보유액은 국채·정부기관채 등 유가증권이 3765억 3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8억 9000만 달러 증가했다. 반면 예치금은 209억 6000만 달러로 7억 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148억 1000만 달러로 7000만 달러 늘었고,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47억 1000만 달러로 거의 변동이 없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아 매입 당시 가격인 47억 9000만 달러로 같다.

우리나라는 6월 말 외환보유액(4215억 달러) 기준 세계 8위로 홍콩(4173억 달러)을 제치고 한 계단 상승했다. 중국이 3조 1930억 달러로 가장 많고 일본(1조 2472억 달러)과 스위스(8868억 달러)가 뒤를 잇고 있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