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문체부, ‘서울국제도서전’ 관련 출판협회 회장 등 수사의뢰







국내 최대 도서전인 ‘서울국제도서전’의 회계 논란이 결국 경찰 수사로 이어지게 됐다.

관련기사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국제도서전 개최 보조사업에 대한 정산보고 과정에서 수익금을 누락하여 회계 보고한 의혹과 관련 대한출판문화협회(출판협회·출협) 윤철호 회장, 주일우 서울국제도서전 대표 등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2일 서울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서울국제도서전은 출협이 주최하는 행사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행사 개최를 위해 국민의 혈세인 국고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출협은 행사 종료 후 지원받은 보조금뿐만 아니라 보조사업 수행에 따라 발생한 수익금, 즉 관객들의 입장료와 출판사·기관들의 부스 참가분담금 등에 대해서도 보조금 관련 규정에 따라 출판진흥원에 정산·보고해야 한다.

문체부는 자체감사를 통해 출협이 처음 제출한 2018~2022년(코로나19로 축소개최된 2020년 제외) 도서전의 수익금 통장 사본의 거래 내역이 많은 부분 삭제, 블라인드 처리(하얗게 공란 처리)됐음을 주목, 그 부분을 집중 추적했으며 통장 원본과 비교·대조한 결과 수익금 수억 원이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누락의 사유·배경·과정 등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권한이 있는 서울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최수문기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