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고성능 반도체 역량 높인다"…현대차, 텐스토렌트에 5000만弗 투자

加 AI 반도체 스타트업에 642억원 투자

반도체 설계 권위자 짐 켈러가 CEO

자율주행 위해 NPU 기반 AI 반도체 필수

미래 모빌리티용 맞춤형 반도체 공동 개발

김흥수(오른쪽) 현대차그룹 글로벌전략담당(GSO) 부사장과 짐 켈러 텐스토렌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서 만나 투자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차김흥수(오른쪽) 현대차그룹 글로벌전략담당(GSO) 부사장과 짐 켈러 텐스토렌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서 만나 투자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차




현대차(005380)그룹이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전자장비(전장)로 변모하는 자동차를 비롯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필요한 고성능 반도체를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다.

현대차그룹은 AI 반도체 스타트업 ‘텐스토렌트(Tenstorrent)’에 5000만 달러(약 642억 원)를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텐스토렌트가 최근 모집한 투자금(1억 달러) 가운데 50%에 해당하는 액수로 현대차가 3000만 달러(약 385억 원), 기아(000270)가 2000만 달러(약 257억 원)를 각각 투자했다. 캐나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텐스토렌트는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전설적 인물로 알려진 짐 켈러가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이번 투자는 현대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최적화한 반도체 역량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반도체 설계전문(팹리스) 스타트업으로 출발한 텐스토렌트는 2016년 설립 이후 자체 개발한 AI 관련 지적재산권(IP)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예컨대 자율주행 기술을 실생활에 활용하려면 사람처럼 생각할 수 있는 신경망처리장치(NPU) 기반 AI 반도체가 필요하다. 도로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상황을 자동차가 스스로 해석하고 판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선 입력 순서대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중앙처리장치(CPU)와는 별개의 반도체 기술이 필요하다. CPU는 직렬 연산을 빠르게 처리하는데 특화된 반면 NPU는 데이터 여러 개를 동시에 처리하는 병렬연산을 수행하며 사람의 뇌처럼 인지·판단 등을 하는데 중점을 둔다.

텐스토렌트의 CPU, NPU 설계 능력을 최대한 활용해 현대차그룹은 자동차뿐 아니라 미래 모빌리티에 사용될 맞춤형 반도체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반도체개발실을 신설하고 외부 업체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반도체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반도체 협업에 나설 텐스토렌트의 엔지니어 대다수는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에서 경력을 쌓은 전문가다. 특히 짐 켈러 CEO는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전설적인 엔지니어로 평가 받는다. 애플 아이폰에 쓰이는 ‘A칩’, AMD에선 PC용 CPU ‘라이젠’ 등 고성능 반도체 설계를 주도했다. 테슬라에서도 자율주행 반도체 설계 작업을 이끌었다.

양사는 차량용 반도체를 비롯해 로보틱스·미래항공모빌리티(AAM)까지 협력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텐스토렌트 짐 켈러 CEO는 “첨단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글로벌 3위 자동차 메이커로 올라선 현대차그룹을 인상깊게 지켜봐왔다”며 “이번 투자와 공동 개발 논의 과정에서 두 회사 간 쌓인 신뢰에 대해 현대차그룹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흥수 현대차그룹 글로벌전략담당(GSO) 부사장은 “텐스토렌트는 AI 반도체 시장에서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미래 모빌리티에 최적화하면서도 차별화된 반도체 기술을 개발하고 외부 업체와의 반도체 협업 체계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창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