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분석

추경호 "내년 ODA 50억달러로 확대…아프리카 협력 도약 기대"

■제7차 한·아프리카 경제협력장관회의

협력 강화 위한 'ABC 원칙' 제안

농업·보건·기후대응 등 중점 투자

秋 "2030 부산엑스포 지지 당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부산 아난티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3 한-아프라카 경제협력(KOAFEC) 장관회의'에서 각국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부산 아난티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3 한-아프라카 경제협력(KOAFEC) 장관회의'에서 각국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올해 34억 달러에서 내년 50억 달러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추 부총리는 아프리카 경제 수장들과 호혜적인 연대·협력 강화를 제안했다.



추 부총리는 13일 부산에서 열린 제7차 한·아프리카 경제협력(KOAFEC) 장관회의 개회사를 통해 "아프리카의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 에너지, 국가전력망 확충 등 아프리카의 유망한 에너지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5년 만에 열린 이번 회의는 한국의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가입 40주년을 맞아 ‘지속가능한 미래의 구현:아프리카의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과 농업 혁신’을 주제로 열렸다.

관련기사



추 부총리는 협력과 연대강화를 위한 ABC 원칙도 제안했다. 추 부총리는 "A는 농업혁신(Agricultural Transformation)"이라며 "K-라이스벨트 사업 추진을 통해 한국의 기아 탈출 경험을 기반으로 다수확 벼 품종의 생산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아프리카 국가들이 쌀의 자급을 실현할 수 있도록 개별 국가별로 수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B는 바이오 헬스(Bio Health)로, 그간 한국은 아프리카 국가들이 코로나19 팬데믹의 파고를 넘을 수 있도록 아프리카연합(AU)과 공조해 직접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백신을 공여해 왔다"며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통해 아프리카 국가들의 지역병원, 의과대학병원 건립사업과 의료기자재 공급사업을 추진하는 등 아프리카의 의료 기반 구축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C는 기후 변화와 에너지 전환"이라며 "개발 프로젝트의 성공적 경험과 아프리카 개발은행의 지역 네트워크를 결합해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 에너지, 국가전력망 확충 등 유망한 에너지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하여 지원하겠다"고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부산 아난티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3 한-아프라카 경제협력(KOAFEC) 장관회의'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부산 아난티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3 한-아프라카 경제협력(KOAFEC) 장관회의'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내년도 대폭 증액된 ODA 예산도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한국은 아프리카의 핵심 개발과제들을 잘 담고 있는 아데시나 총재의 전략을 적극 지지하며 아프리카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에도 기여하고자 한다”며 “ODA 규모를 올해 34억달러에서 내년 50억달러로 증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추 부총리는 부산의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도전 상황을 알리며 "한국과 아프리카의 협력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부산 엑스포 지지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세종=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